Bongta      

'유시민 단상'에 덧붙여

소요유 : 2011.08.11 21:54


나는 대개의 경우 남의 글을 통으로 베끼어 여기 블로그에 싣지 않는다.
부분을 인용하며 여기 내 생각을 덧붙일지언정 옮긴다는 행위가
마치 남의 식은 밥에 숟가락 갖고 덤비는 꼴사나운 짓거리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 이 글은 내가 평소 유시민을 의심하던 지점 하나를,
아주 정확히 잘 지적하여주었기에 고마운 마음으로 삼가 옮겨 두기로 한다. 

☞ 유시민 단상
 
유시민 단상 유시민이 ‘계급과 계층을 뛰어넘는 정치’를 말한 모양이다. 계급과 계층이라는 말은 그 자체에 뛰어넘을 수 없다는 뜻이 담겨있으니 말이 안 되는 말이고 그래서 유시민스러운 말이다. 유시민의 말이 안되는 말, 궤변에 대해 처음 쓴 게 2003년에 쓴 '개혁이냐 개뼈냐'였는데 참 한결같다. 계급과 계층이 존재하는 한 정치는 인정하든 하지 않든 '계급적'일 수밖에 없다. 계급과 계층을 뛰어넘는 정치, 국민적 화합, 국익 따위 말은 언제나 지배계급의 정치가 대중을 현혹하기 위해 쓰는 거짓말일 뿐이다. 유시민은 근래 ‘대중적 진보정치’를 표방하고 있다. 그런데 진보정치란 '계급과 계층을 뛰어넘는 정치'가 아니라 '노동자 계급과 서민 계층을 행복하게 하는 정치', '노동자 계급과 서민 계층이 행복해야 모든 계급 모든 계층이 행복할 수 있다고 믿는 정치'다. 유시민이 진보정치를 하겠다고 하면서 계급과 계층을 뛰어넘는 정치를 말하는 건 그의 진보정치 지향이 정치적 책략임을 보여준다. 알다시피 그가 진보정치를 말하는 이유는 지난 지방선거의 패배로 개혁세력에서 지분확보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지분확보에 성공했다면 물론 그는 진보정치에 대해 정반대의 태도를 보였을 것이다. 유시민은 늘 그래왔다. 만에 하나 유시민이 계급과 계층을 뛰어넘는 정치를 하고 싶다는 게 진심이라면 방안이 있다. 계급과 계층을 철폐하기 위해 싸우는 급진주의자가 되는 것. 그럴 게 아니라면 그만 하는 게 좋겠다. 유시민은 그 자신의 표현대로 '지식소매상'일 때가 가장 좋았다. Posted by gyuhang at 2011/08/09 14:04

<저작권자ⓒ gyuhang.net>

나는 이쯤에서 사이비(似而非)란 말을 다시 한번 떠올린다.

孔子曰:‘惡似而非者:惡莠,恐其亂苗也;惡佞,恐其亂義也;惡利口,恐其亂信也;惡鄭聲,恐其亂樂也;惡紫,恐其亂朱也;惡鄉原,恐其亂德也。’君子反經而已矣。經正,則庶民興;庶民興,斯無邪慝矣。

공자 왈 :

“나는 같은 듯하면서 같지 않은 것을 미워한다.
강아지풀을 미워함은 곡식의 싹과 헷갈릴까 두려워함이요,
아첨을 미워함은 義를 어지럽힐까 두려워함이요,
말 잘하는 자를 미워함은 信을 어지럽힐까 두려워함이요,
정나라 음악을 미워함은 바른 음악을 어지럽힐까 두려워함이요,
자색(紫色)을 미워함은 주색(朱色-바른 색, 정색)을 어지럽힐까 두려워함이요,
鄉原을 미워함은 德을 어지럽힐까 두려워함임이라.
군자는 상도(常道)로 돌아갈 뿐이라,
바른 상도로 들어서면 서민이 흥할 것이요,
서민이 흥하면 사특한 것이 없어질 것임이라.”

자색(紫色) 빛을 아는가?
자색은 기실 보기엔 주색(朱色)보다 더 현혹적이다.
붉은 빛 속에 검은 빛이 감춰져 있음에,
화려한듯 슬프고,
슬픈 가운데 아름답다.

  (※ 동양에선 황색을 귀히 여기지만,
      서양에선 자색(적+청)은 귀족을 상징하는 색이다.

      오방색(五方正色),
      즉 흑(黑), 청(靑), 적(赤),백(白), 황(黃)은  
      요즘 식으로 말하면 삼원색을 기본으로 한다.
      반면 이들 간의 조합으로 만들어지는 간색(間色)은
      정색이 양(陽), 귀(貴)하다면
      음(陰), 천(賤)한 것으로 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이게 정색(正色)은 아니지 않은가?
공자는 준엄히 묻는 것이다.
바르지 않은 빛 - 간색(間色) 속에 숨은 검은 위험을 말이다.
얼핏 눈을 속이고 마음을 앗아가지만,
그게 한 때의 사랑이고, 속임임이라,
위험할진저!

서민 위한다는 말을 쉽게 뱉는 자는,
독사를 보듯 의심하고,
범을 보듯 경계하라.

행으로 입증되지 않는,
말은 칼보다 사뭇 위험하다.

신고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야백묘(白夜白猫)  (4) 2011.08.18
한탄강(漢灘江)  (10) 2011.08.13
월광소나타  (4) 2011.08.12
'유시민 단상'에 덧붙여  (4) 2011.08.11
고독(孤獨)  (2) 2011.08.08
독안(獨眼)  (2) 2011.08.03
의(義)  (2) 2011.07.3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1.08.12 02:49 신고 PERM. MOD/DEL REPLY

    유시민이 그 세 치 혀를 어찌나 현란하게 움직이며 정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대중의 인기를 구가해왔는지, 저는 처음부터 그를 신뢰하지 않았지요. 가볍다고 해야하나? 아님, 속이 훤히 드러나보인다고 해야하나.... 하여튼 그는 재담가일지언정 리더는 아니라 여겨왔습니다.
    박근혜도 마찬가지지요. 소위 독재자의 딸이 또 애비 뒤를 이어 대통령을 해먹겠다고 설쳐대는데 정말 넌더리가 납니다.
    얼굴에 철판을 깔고 설쳐대는 것들이 너무 많아 인간세상은 혐오스럽고 이럴 때일수록 풀방구리가 더욱 귀하고 사랑스런 존재로 다가옵니다. 물난리가 나서 인간과 동물을 구해야 한다면 저는 동물부터 먼저 건져내고 그 다음에 어린 인간부터 구하겠습니다.

  2. bongta 2011.08.12 16:30 신고 PERM. MOD/DEL REPLY

    유시민이 국회의원이 되자,
    이라크 파병을 거의 극렬한 수준으로 반대했지요.
    그러다 노무현이 파병을 적극 밀어붙이자,
    그는 태도를 180도 바꿔 찬성합니다.
    후에 그는 말합니다.
    자신은 반대하지만 조직의 몸이기 때문에,
    찬성했다는 식으로 얼버무립니다.

    "비겁했고 또 잘못된 결정이었다"
    "궂은 일은 대통령이 하고 폼은 국회의원이 잡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대통령이)욕먹을 때는 같이 먹고 비가 올 때는 같이 맞아야 되지 않겠나"

    지난 번 파병 당시에는 국민을 상대로,
    신념의 정치인이라는 것을 팔아재끼더니만,
    이 지점에 이르러서는,
    조직의 의리를 내세우며,
    결국은 자신이 팔았던 국민과의 약속을 파기합니다.

    정치인을 지사에 비교하는 것은 무리지만,
    그가 정치판에서 자신을 파는 모습을 보면 거의 지사를 방불합니다.
    가령 국회의원이 되어 처음 의원선서를 할 때 빽바지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합니다.
    이는 곧 자신은 외부의 조건에 좌지우지되지 않고,
    신념에 따라 정치를 하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닙니다.
    하지만, 이게 다 이미지 세일 행위에 다름 아닌 것이 바로 드러납니다.

    때에 따라 패셔너블한 옷을 입거나,
    이도 모자라면 알몸을 드러내며 이미지를 파는 연예인과 하나도 다를 바 없습니다.
    적당히 시간이 흐르고 정치적 지형이 변하면,
    180도 곤두질을 치며 바뀝니다.
    그리고는 그럴 듯한 레토릭으로 제 변신을 치장하며 정당화합니다.
    변신(變身)과 동시에에 변심(變心)이 조변석개로 일어난다면,
    그게 카멜로온이지 그예 정치인으로 봐줄 수는 없지요.

    이라크 파병의 찬부가 문제가 아닙니다.
    일관된 소신의 부재와 책임의 방기,
    지금 저는 이게 더 문제라는 것을 지적하고 싶은 것입니다.
    외려 한나라당 의원들의 꿋꿋한 소신이 더 돋보일 지경입니다.

    한미 FTA 역시,
    그의 변신 경로와 태도는 한 치도 다를 바 없습니다.
    소신과 논리로 의론을 펴다가,
    시간이 지난 어느 지점에 이르면,
    감정과 의리를 내세우며,
    잔뜩 치장되어,
    180도 바뀌고 맙니다.

    이것은 아주 편리한 테크닉에 불과합니다.
    이런 것을 정치라 불러 주기를 저에게 요구할 수는 없습니다.

    나는 그의 재능과 능력을 귀하게 여깁니다.
    국민들에겐 그와 같이 뛰어난 사람은 귀한 ‘정치적 자산’입니다.
    하지만 소신이 제 소용에 따라,
    남사당 패거리의 살판(재주넘기)처럼 뒤집어진다면,
    그게 자산이 아니라 나중엔 자본을 다 까먹고,
    결국 국민에게 부채만 넘겨주고 도망갈 공산이 크지요.

    그래서 그의 눈부신 언변과 재치를 저는 늘 의심해왔던 것입니다.
    제 정견에 부합되는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정치인은 위험하지요.

    그래 저는,
    惡利口,恐其亂信也
    이 경귀를 떠올렸던 것입니다.

    그의 잘 놀리는 입은 제 자신의 입엔 이로울지언정,
    믿음을 생산해내지는 못합니다.
    言必信이라 하였지요.
    이게 어지럽힌 현장에 서서 聖人은 공포를 느끼고 계십니다.
    저인들 어찌 두렵지 않겠습니까?
    저런 인간 유형이 거리를 횡행하는 것은
    아주 고약한 노릇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까딱하면 모두들 속아넘어가기 때문이지요.
    저는 이를 경계합니다.

    그에게 딱 알맞는 자리는 김규항이 지적한대로,
    지식소매상이나 연예인쯤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3. leon 2012.06.24 21:42 신고 PERM. MOD/DEL REPLY

    글 잘 보았네요. 생각의 좌표, 란 책 일독을 권합니다

  4. bongta 2012.06.25 08:42 신고 PERM. MOD/DEL REPLY

    홍세화 선생을 존경합니다만 저 책을 미처 읽지 못했습니다.
    조만간 읽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